12.1 C
Seoul
2021년 1월 24일 (일요일)
Home 뉴스 사회 미래대안행동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의 폭로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진실을 밝혀라”

미래대안행동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의 폭로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진실을 밝혀라”

미래 대안 행동은 모든 논의에 대해 충분한 이야기를 듣고 제로베이스 ...
미래대안행동 로고 [사진=유튜브 유재일]

오세라비 작가와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 김소연 변호사 등이 주축이된 미래대안행동 여성청년위원회 (이하 미대행 여청위)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에 대하여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하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당선인이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지난 11일 미대행 여청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정의기억연대의 대표를 역임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과 신임 이사장인 이나영 중앙대 교수에게 정의기억연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인권 보호를 위해 모금한 성금의 사용처 등 이용수 할머니가 폭로한 바에 대해 사실에 대해 말할 것을 요구 했다.

이어 “이용수 할머니는 본인은 위안부 피해자인데, 왜 내가 정신대로 둔갑해서 활동해야 하나? 라고 말한다” “정신대는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일본 점령기 당시 군수공장으로 동원돼 일정기간 노동한 여성을 말한다”며 위안부에 대한 해석은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강제 동원되어 행동의 자유가 박탈된 성노예냐, 일본과 조선의 공창제냐에 대한 주장이 서로 부딪히고 있는 실정에 대해 지적했다.

다음은 미래대안행동 여성청년위원회 측 전문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의 폭로에 대해 ‘정의기억연대’는 진실을 밝혀라

충격적인 폭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한명인 이용수(92세)할머니에게서 나왔다.
지난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통해 30년 동안 쌓인 의혹에 대해 발언을 하였다.

이용수 할머니는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 수요 집회를 없애야 한다.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인 윤미향 전 이사장에 대해서도 경악할 성토를 이어갔다. 윤미향은 위안부 관련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 (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대협)이사장을 최근까지 지냈던 인물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28년간 함께 활동을 한 윤미향을 가리켜 “국회의원하면 안 된다. 이 문제 해결 전엔 안 된다.”고 하였다.

그리고 이용수 할머니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10억 엔을 일본으로부터 받았다는 것을 윤미향은 알고 있다. 하지만 나는 10억 엔 받았다는 사실 몰랐다”고 하였다.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가 발표되자 윤미향은 5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이 썼다. “이용수 할머니가 1992년에 신고전화를 했을 때에 제가 사무실에서 전화를 받았고, 모기소리만한 목소리로 떨면서 ‘저는 피해자가 아니고, 제 친구가요…”하던 그 때의 그 상황을 바로 어제 일처럼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과연 진실은 무엇인가? 국민들은 혼란스럽고 의혹에 가득 차 있다. 이용수 할머니는 본인은 위안부 피해자인데, 왜 내가 정신대로 둔갑해서 활동해야 하나? 라고 말한다.

분명한 사실은 한국인들은 대부분 위안부와 정신대를 구분 없이 같이 사용하는데 이는 명백히 잘못되었다. 위안부와 정신대는 다르다.

-정신대는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일본 점령기 당시 군수공장으로 동원돼 일정기간 노동한 여성을 말한다.
-위안부에 대한 해석은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강제 동원되어 행동의 자유가 박탈된 성노예냐, 일본과 조선의 공창제냐에 대한 주장이 서로 부딪히고 있는 실정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정의기억연대 (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대협)가 1991년부터 올해까지 29년 간 매주 수요일 열리는 ‘수요 집회’를 열어, 초등학생까지 집회에 동원하였다고 개탄한다. ‘수요집회’ 참석하는 학생들의 푼돈까지 받는 등 그동안 엄청난 액수의 성금을 받았는데 그 돈으로 무엇을 했느냐고 물었다.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 및 기념사업 국가 예산만 47억 4천 5백만 원이다. 성금은 성금대로, 국가 예산은 예산대로 받고 있다.

국민들은 윤미향 전 이사장에게 묻는다.

–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가 폭로한 내용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라.

– 윤미향은 그동안 받았던 성금 액수와 성금 출처 그리고 용처를 깨끗이 밝혀라

– 윤미향은 29년 동안 열린 ‘수요 집회’ 성금 유용 의혹에 대해 해명하라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국가 예산에서 책정된 예산인 생활안정자금으로 생활한다. 할머니들은 생활비로 연 140만원, 병원비로 월 150만원 지원받는 것에 불과하다.

– 1991년 수요 집회가 시작된 이래 도저히 계산이 불가능할 정도로 천문학적인 성금 액수에 대해 전부 밝혀라.

-윤미향은 이용수 할머니와 30년 동반자로 자처해왔다. 이제 국회의원 당선자 신분인 윤미향은 책임지는 자세로 의혹에 대해 진실을 말해야 할 때다.

-윤미향이 과연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윤미향의 후임으로 선출된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역시 윤미향과 함께 이 모든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2020년 5월 11일
미래대안행동 여성. 청년위원회 :오세라비. 여명숙. 김소연

<ⓒ 스윕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고 생각이 되신다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시거나, 스윕포커스에 후원하실 수도 있습니다.

- Advertisment -
김동민http://kimdongmin0262.modoo.at
스윕포커스 대표기자를 맡고 있는 김동민 기자 입니다. '다가가는 정치, 재미있고 정확한 뉴스'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대한학생일보 새단장

"대한학생일보"가 종합미디어 및 뉴스&칼럼 사업체로 새단장을 하게 되었습니다. "스윕포커스"는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모든 성향을 종합적으로 포커스를 맞춰 정확하고 신속한...

스윕포커스 인재채용

<구인공고>청소년 언론 플랫폼 스윕포커스를 같이 만들어 나갈 인재를 찾습니다! 스윕포커스는 청년과 청소년들이 채워 나갈 언론 플랫폼 스타트업 입니다. 분야:...

스윕포커스 에디터, 연구원, 스탭 채용

함께 청소년 언론 스타트업을 꾸려 나가실 인재를 모십니다.분야: 언론 미디어 부문, 스타트업 경영 부문/협동조합(사회적 기업)/운영 지원 부문, 연구 부문,

선 넘은 아이돌 팬덤문화, ‘알페스’ 논란

노골적인 동성 성관계를 나타낸 팬픽, 이 위험한 그림의 향유계층은 10대 ...

한국새생명복지재단, 함승현 전 부사관 경기도 파주시 조직위원장으로 임명

한국새생명복지재단, 경기도 파주시 조직위원회 위원장으로 함승현 전 부사관 임명

조기 레임덕, 대선發 개헌 논의의 불꽃이 되어라.

문환성 논설위원 (사진 =본인제공) 2020년은 'COVID19의 해'라 보기에도 부족함이 없지만 정부의 무능함이 증명되기라도 할 듯 최근의 사건에서는 '2연속...

[칼럼] 선별복지인가, 보편복지인가

코로나 19가 장기화되면서 정부는 국민들의 민생을 달래기 위해 재난지원금이라는 것을 만들어 국민에게 금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지금은 2차 재난지원금까지 확정되어 지급 예정인데 1차, 2차 재난지원금이 공통분모가 있다. 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느냐, 특정 기준에 부합하는 국민에게 줄 것인가라는 피할 수 없는 논쟁이 있다는 것이다. 두 가지 유형의 복지정책도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우열을 가릴 수 없다. 전자의 경우 모든 국민에게 지원을 하기 때문에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국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시킬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재원이 요구되며 효율적인 복지정책이 아닐 수 있다. 왜냐하면 극단적으로 보면 상위 0.01%가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20만원을 받는 것과 하위 0.01%가 그 돈을 받는다는 것은 다르기 때문이다. 즉 20만원이라는 액수가 두 계층에 다르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선별복지의 경우 복지의 효율성을 추구하여 지원이 좀더 필요한 계층에게 집중적인 지원을 한다. 앞에서 서술했듯이 특정 기준에 부합되지 않아 못 받는 사람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얻는다는 것이다. 선별복지의 성격은 그 복지혜택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쉽게 말해 상위계층보다는 하위계층이 받게 된다. 대한민국은 소득재분배라는 명목으로 소득구간을 두어 소득이 높은 사람에게 더 많은 세금을 걷는다. 모든 사람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내가 낸 세금 왜 난 하나도 받지 못하는가’ 하며 국가에 대한 불신까지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북한, 당분간 도발 징후 없을 듯”

출처 : CSIS "The Capital Cable" 동영상 직접 캡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다시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남북관계가 당분간...

[단독] 야당 지지 청소년 협의회 위원 SNS에서 충격적 행각… 즉각 제명조치

배 모씨의 계정으로 추정되는 트위터 계정 (사진=트위터 홈페이지 캡쳐) 최근 미래통합당에 지지를 표명한 청소년협의회 소속 상임위원 중 한...

통합당 지지 청년들, ‘1020 보수재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시켜

1020 보수재건 비상대책위원회 로고 (출처: 1020 보수재건 비상대책위원회 페이스북 페이지) 지난 5월 16일, 구) 미래통합당 대학교 지부장 연합과...

한국당 “어린이가 꿈을 이룰 수 있는 미래를 만들겠다”

미래한국당은 제 98회 어린이날을 맞아 5일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고 "어린이가 꿈을 이룰 수 있는 미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이익선...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