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 C
Seoul
2021년 9월 20일 (월요일)
Home뉴스이재명, 대구·경북서 과반 득표… 대세론 입증

이재명, 대구·경북서 과반 득표… 대세론 입증

대전, 충남, 세종, 충북, 대구, 경북 지역 순회경선 승리… 주춤하는 이낙연

| 스윕포커스 박진일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1일 대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대구 경북 지역 경선에서 51.12%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는 대전·충남과 세종·충북 순회경선에 이어 대구·경북까지 과반으로 3연승을 달성하며 확실한 대세론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강원합동연설에서 이재명 경선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이날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린 민주당 대구·경북 경선에서 이재명 지사는 5999표(51.12%)를 얻으며 1위를차지했고, 이낙연 전 대표는 3284표(27.98%)로 2위를 기록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1741표(14.84%)를 득표해 3위에 올랐다. 이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423표(3.60%)로 4위를, 김두관 의원이 151표(1.29%)로 5위, 박용진 의원이 137표(1.17%)로 6위를 기록했다.

충청권과 이날 대구·경북 지역 경선 결과를 합산한 결과, 이재명 지사는 2만7046표(53.88%)로 과반을 유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1만4125표(28.14%)로 2위를 기록했다.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간 격차는 0.79%포인트 줄어들면서 일단 격차 확대에는 제동이 걸린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표는 대구경북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등 1만1735명의 온라인과 ARS, 현장 투표를 합산한 결과다. 이러한 가운데 민주당은 12일 경선의 분수령이 될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선거인단 1차 투표 결과를 발표하게 된다. 지역 순회경선에서 과반으로 3연승을 한 이재명 지사는 승기를 확실히 잡겠다는 입장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기대이상의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생각한다”며 “아직 일정이 많이 남아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많은 수의 선거인단이 남아 지금은 극히 일부이기에 제가 어떻게 하느냐가 더 중요하겠다”고 덧붙였다.

의원직 사퇴로 초강수를 던진 이낙연 전 대표 등 다른 후보들도 역전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이 전 대표는 경선 결과 발표 후 “걱정했던 것보다 조금 더 나은 것 같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남은 일정,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스윕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고 생각이 되신다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시거나, 스윕포커스에 후원하실 수도 있습니다.

- Advertisment -
스윕포커스
스윕포커스 공식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