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 C
Seoul
2022년 10월 6일 (목요일)
뉴스국민의당, "이준석은 자질 부족 지도자" 맹공

국민의당, “이준석은 자질 부족 지도자” 맹공

중앙선대위 신나리 부대변인, “이준석이 정치의 질 떨어뜨려.”

[스윕포커스 송아영 기자] 국민의당과 이준석 대표 간의 단일화 논쟁이 극에 달하고 있다. 앞서 이준석 대표가 안철수 후보를 향해 거침없는 평가를 내린 것과 관련해, 국민의당 측 신나리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즉각 반발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전국순회당원간담회에 참석해 질의응답에 임하고 있다.

신 부대변인은 이 대표가 “안철수 후보에 대한 열등감에 사로잡혀 있다.”며 “이 대표의 혐오정치가 대한민국 정치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준석 대표가 “안철수가 싫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통제되지 않는 수준”이라고 평했다.

또 논평을 통해 “시도 때도 없이 안철수 후보 생각만 하며, 오매불망 단일화에 매달리며 매일 온 국민의 눈과 귀를 괴롭히고 있는 것은 이준석 대표 본인”이라며 열등감에 사로잡히지 말라고 조언했다.

두 당 간의 정책 경쟁 없는 네거티브가 국민들의 피로감을 증폭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단일화 갈등이 어떻게 봉합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스윕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고 생각이 되신다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시거나, 스윕포커스에 후원하실 수도 있습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